[포항/SK뷰] 기막힌 뒷고기 – 뒷고기, 국물두루치기

기막힌 뒷고기

보통 고기집 중에서 뒷고기가 붙으면 저렴한 가격으로 고기를 먹을 수 있다.

뒷고기 부위가 따로 있는데, 삼겹살과 목살은 아닌데, 쫄깃쫄깃하고 또 나름 맛있다.

기대감을 가득 가지고 갔다.

술은 아니고 저녁을 먹을 겸해서 갔다.

스시아니 옆에있는 기막힌 뒷고기

내부는 일반적이 고기집의 모습.

사람들이 많고 바글바글 했다.

의자에 겉옷을 넣을 수 있다. 대부분의 고기집에 있는 편한 의자

내부 샷

메뉴판이다.

뒷고기 1이 100그램에 단돈 3000원이다. ㄷㄷ

뒷고기 2는 4천원인데, 부위의 차이가 있다. 미전지와 돈차돌이라고 한다.

꼬들목살도 있다. 목살도 아니고 꼬들 목살이다. 목살 메뉴는 따로 있다.

보면 한판 메뉴라고 뒷고기1, 뒷고기2, 꼬들목살을 모듬으로 해서 500 g 한 판 메뉴가 있다.

한 판을 주문했다.

기다린다. 고기는 기다리는게 제일 힘들다.

테이블에는 고기 불판가 더불어, 가스렌지도 하나 있다.

찌개를 위한 곳인 듯.

한 판이 나왔다.

보이게도 넉넉해 보인다.

반 정도를 먼저 구웠다.

사실 부위는 잘 모르겠다. 빨간 고기가

점점 익어간다. 고기가 살짝 익으면 점점 수축되는 것이 보인다.

계란찜도 나온다.

고기집에서는 고기 외에 이런 밑반찬들이 중요하다.

굽고있는 모습.

한 판 중에서 반 정도를 먼저 구우면 판이 꽉 찬다.

이제 거의 다 익었다. 이제 먹기 시작하면 됨

고기를 먹으며, 남은 고기를 마저 구워준다.

고기 굽는 것은 쉬면 안된다. 절대.

다 먹었다.

뒷고기 부위는 삽겹살이나 목살보다 좀 더 쫄긧하다. 역시 고기라서 맛있다.

뒷고기 1을 추가주문했다. 300그램 주문한 듯. 이정도 나온다.

밥을 위해서 국물 두루치기도 주문했다.

원래 밥을 주문하면 된장찌개가 기본으로 나온다. 따라서 따로 이런 메뉴를 시키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우리는.. 맛보고 싶어서 시켰다.

버섯과 고기가 들어있고, 흡사 고추장찌개의 맛이 났다. 고추가루 기반의 돼지찌개와는 구분되는 맛

따로 퍼서 밥과 먹으면 꿀맛이다.

그래도 된장찌개를 안먹고 추가해서 금전적인 소비는 감안해야 한다.

다 먹었다.

 

이번에는 밥으로 먹었지만, 뒷고기 1을 주문하고 술 먹기 굉장히 좋을 듯 분위기도 좋고, 고기도 괜찮다.

앞으로도 가끔 뒷고기가 땡기면 가볼 듯

 

양덕에 마장동 뒷고기와 비교해보면.. 흠..

그 곳의 돼지 꼬리 요리때문에.. 그곳을 좀 더 선호..

 

위치는 아래와 같다.

sk뷰 풍림아이원 아파트 앞쪽, 스시아니 옆, 봄봄 옆

지도 크게 보기
2018.6.7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1,266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