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이동] 부산각 – 깐풍기, 짬뽕, 짜장면, 쟁반간짜장

부산각

이동 넘어가는 길에 부산각이라는 중국요리 전문점이 생겼다.

부산각 들으면 ?? 부산에서 온건가? 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전혀 아니다. 한자가 다르다고 한다.. 까막눈이라 잘 모름.

여튼 이 부산각은 포항에서 유명한 중국집이다.

50년이나 되었다고 하며, 저기 종합운동장쪽 동네에 위치해 있다.

원조집을 나중에 한번 가봐야 할 듯

 

여튼 이 곳에 있던 백가냉면집은 다른 곳으로 옮겨간듯.

부산각. 50년 전통이다. 이동점이라고 한다.

생긴지 얼마 안돼서 문을 열었는지 궁금했는데, 열었다.

 

손님이 아직 없다.

저녁시간이 슬슬 되었는데도 생긴지 얼마 안되서 그런지 사람이 없다.

밖에도 자리가 있긴 하다.

중국집에서 야외테이블 앉는사람은 거의 없을 듯.

메뉴판이다.

여러가지 메인메뉴가 눈에 띈다.

밥 메뉴도 있던데 다음에 오면 먹어보고 싶다. 라조기밥 맛있을 듯. 야끼밥도.

네 명이 갔기 때문에 메뉴를 네 개 시키고 요리를 하나 시키기로 했다.

깐풍기 소, 짬뽕, 짜장면, 쟁반간짜장을 시켰다.

쟁반간짜장은 2인분인 듯.

시키고 기다리고 있다.

입이 심심해서 사이다를 조금 먹었다.

김치와 단무지, 양파가 나왔다.

중국집에 가면 반드시 있는 메뉴다.

조금 많이 기다리고 있다. 조금 시간이 걸리는 듯.

깐풍기 나옴.

와.. 깐풍기 꿀맛탱. 맛있다.

배가 고픈 것도 있었지만, 맛이 없을 수 없는 깐풍기가 향을 가득 머금고 있다.

오래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ㅎㅎ

짜장면. 역시 맛 없을 수 없는 맛.

평범한 짜장면 맛이다.

개인적으로 수타면을.. 좋아한다. ㅋㅋㅋㅋㅋㅋ

요런 면에 대한 취향차이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짬뽕. 역시 맛있다. 짬 뽀옹~

내용물이 가득 담겨있는 짬뽕

간풍기는 온데간데 없이 이미 사라졌다.

짬뽕과 짜장을 먹고 있는 틈에

쟁반짜장이 나왔다.

볶아서 나와서 좀 더 기름지고 향이 더 가득하다. 역시 쟁반짜장이 맛을 가득 담고 있어서 맛있다.

배고픈 상태에서 방문하면 1인 1 쟁반짜장도 가능할 듯.

요즘 밥값이 비싸서 만 이처넌이라도 2인분 먹을 의향이 있다.

사라졌다.

그냥 없어졌다.

완전 동네 중국집 느낌은 아니고 어느정도 전통이 느껴진다.

요리가 참 맛있었던 듯.

그러나 음식이 조금 늦게 나왔다.. 네 명분의 식사가 동시에 나오지도 않았고..

아마 첫 손님이라 조리 예열이 덜 된 것이겠지?

 

위치는 아래와 같다.

백가냉면 있던 곳..

아직 지도에 등록이 안되어 있다.

주인 분께서 좀 더 노력하셔야 할 듯.

지도 크게 보기
2018.6.14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185 Comments

  1. A powerful share, I simply given this onto a colleague who was doing a bit of evaluation on this. And he in fact purchased me breakfast as a result of I discovered it for him.. smile. So let me reword that: Thnx for the deal with! However yeah Thnkx for spending the time to debate this, I really feel strongly about it and love reading extra on this topic. If potential, as you become experience, would you mind updating your weblog with more details? It is highly useful for me. Large thumb up for this blog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