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이동] CAFE Id 카페 이드 – 싱글오리진, 플랫화이트

CAFE Id 카페 이드

영어이름으로 된 카페는 영 언급이 힘들다.

처음에는 카페 아이디라고 생각했는데 검색해보니 이드 라고한다.

카페 이드

룸메형이 커피맛집을 찾았다고 해서 방문해 보았다.

사실 커피에 맛집이 뭐가 있겠는가. 메가커피나 봄봄의 저렴한 커피를 선호하고, 커피는 잠깨는 용도로 마시는 나는 별생각없이 룸메형을 따라 나섰다.

이동 시청 근처에 위치한 카페다.

시청 앞쪽의 큰 도로쪽이 아니라 파티스 있는 쪽으로 해서 좀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있다.

한적한 아파트 앞 골목에 있다고 할까.

외관은 깔끔하게 되어있다. 내부가 넓지는 않다.

테이블은 4개정도 있는 듯하고, 여러가지 통이나 기구가 자리를 잡고 있는데.

요상한 기계가 있다.

아마 커피를 볶는? 장치가 아닐까 싶다.

직접 커피를 볶는 집인가?.

커피의 맛집이라면 맛집다운 면모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부분 중 하나인 듯.

메뉴다.

기본메뉴인 에스프레소 기반 커피와 더치기반 커피, 그리고 과일 류가 있다.

아이스로 주문하면 500원이 추가된다.

좋은 부분이 테이크아웃을 하면 천원이 할인된다.

아이스아메리카노 한잔이 3천원이 되는 것이다.

이 정도면 비싸지도 않고 완전 싸지는 않은 저렴한 수준인데, 맛이 있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특히 여기는 플랫화이트 메뉴가 아주 맛있다고 한다.

 

아메리카노 쪽을 보면 싱글오리진이라는 메뉴가 있다.

요건 어떤거냐면 특징있는 원두 하나만을 이용한 커피 이런 느낌이다.

일반적으로 먹는 아메리카노가 블렌디드라고 한다면 (여러 원두 섞은 것)

요건 위스키 중에서도 싱글몰트 느낌 (하나의 원두만 사용)

커피계의 애플이라는 블루보틀에가면 싱글오리진이라는 메뉴를 찾아볼 수 있다.

더치를 내리고 있는 모습. 매일 내리고 있나 보다.

더치커피는 병으로 따로 판매를 한다.

조리하는곳을 보면 저렇게 커피가 여러종류로 보여지고 있다.

미디움과 다크의 섞임 정도를 알려주고 있다. 맨 오른쪽이 싱글오리진.

열심히 제조하고 계시는 사장님.

장인의 손길이 느껴진다.

우선 콜드플랫화이트 한잔이 나왔다.

위에있는 우유크림이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했다.

지나치게 달지도 않고 딱 적당한 맛을 제공하는 듯.

커피 맛도 최고..

요건 내가 시킨 싱글오리진 아메리카노다.

제조하는 과정도 특이한게

그냥 얼음물에 에스프레소를 넣는것이 아니라, 통에 담아서 마구 섞은 뒤에 담아준다.

약간 샤케라토 느낌으로 제조를 해주신다.

스티커를 붙여주시는데 저게 원두 이름인가 보다. Kebado Sidamo. 뭔지 잘 모르겠다.

적당히 산미가 있고 괜찮은 맛.

개인적으로 커피에서 산미가 깊은 맛을 좋아한다.

스타벅스나 저가커피나 대부분 커피는 쓰고 진한맛이 많은데

어느정도 원두 종류를 두는 곳에 가면 산미가 많은 커피를 나는 좋아한다.

좀 더 건강한 맛.. 이랄까.

요건 추가방문해서 먹었던 플랫화이트 T 다.

T는 Tea라는 뜻인데.

홍차인 듯. 우유크림과 더해져서 밀크티의 맛은 내는데.

이보다 맛있을 수는 없다..

 

추천받아서 간 커피집.

가격이 크게 비싸지도 않고 맛도 좋아서 이동 근처에서 밥을 먹었다면 자주 방문할 것 같다.

매우 추천

위치는 시청근처!

지도 크게 보기
2018.6.19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6 Comments

  1. I’ve recently started a blog, the info you provide on this website has helped me greatly. Thanks for all of your time & work. “The achievements of an organization are the results of the combined effort of each individual.” by Vince Lombar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