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구룡포] 소문난 할매국수– 비빔국수, 잔치국수

할매국수

구룡포에 위치한 식당이다.

수요미식회에 나온 것으로 유명.

사실 해풍국수가 참 유명한데, 구룡포 시장에 이집 바로 근처에 공장이 있다.

그 곳에 좋은 타이밍에 가면 실제로 국수가 말려져 있는 모습을 슬쩍 볼 수 있으며, 국수도 사올 수 있다. 해풍에 말린 국수로 매우 유명해진 곳이다.

포항에 지인이 방문하면 물회 다음으로 꼭 들리는 곳이다.

마지막날 쯤 이곳을 들린다. 해풍국수를 사갈 수 있기 때문.

구룡포에 위치한 할매국수를 방문.

평일 점심이라 사람이 많지 않았다.

내부는 요렇다. 테이블이 있고, 좌식 테이블도 있음.

2층 올라가는 계단도 보이는데, 위에 뭐가 있는지는 모르겠음

국수가 만들어지는 곳이 완전오픈형이다.

국수는 잔치국수와 비빔국수 두 가지 종류가 있다. 어묵국수도 있긴한데 눈에띄지 않는다.

국수는 대와 소가 있다. 보통 남자 한명이서 대자를 먹으면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잔치국수는 특대 사이즈도 있다.

가격은 기본적인 외식 가격에 비해서는 저렴한 편. 국수 한그릇 3000원이니

그것도 해풍국수!

우리는 잔치국수 대, 비빔국수, 대/소 이렇게 3개를 주문했다.

모든것은 셀프다.

수저통에 숟가락은 없다. 젓가락만 있을 뿐.

비빔국수 대

국수가 있고 양념에 야채들이 올려져있다.

비빔국수 소 모습

야채는 비슷하고 국수가 좀 더 적다

잔치국수 대 모습

육수가 보이고, 면의 양을 가늠할 수 있다.

자 먹기를 시작한다.

얼핏 비빔양념이 적어보일 수 있겠지만, 결코 그렇지 않으니 골고루 비벼주도록 하자.

벌써부터 탱글탱글한 해풍국수가 느껴진다.

맛은.. 음… 국수가 정말 맛있다.

툭툭 끊어지는 일반적인 소면과 절대 다르다. 탱글탱글함을 가득 머금고 있어서 어떠한 양념에도 맛을 내줄 수 있을 것 같다.

해풍국수의 느낌은 개인적인 견해다. 사실 아무것도 모르고 먹으면 그냥 국수로 느낄 수도 있다.

앞 친구도 잘 비비고 있다.

맛있다고 한다.

오전 내내 바다실험을 하고 와서 그런가..

잔치국수도 간장 한스푼 넣고 슥슥 비비는 모습. 국수의 양이 보인다.

뭐 국수야 뱃속에 쑥쑥 들어간다.

비빔국수를 먹으면 국물을 따로 주는데, 먹어보면 오뎅맛이 슬쩍 나고 멸치육수 맛이 가득 난다.

국물 딱 먹어보면.. 진~~한 멸치육수가 느껴진다. 그 진함이 마치 멸치가 입속에서 아직 헤엄을 치고 있는 듯한 맛.

멸치가 뛰노는 국물의 느낌은 개인적인 견해다. 사실 아무것도 모르고 먹으면 그냥 국수로 느낄 수도 있다.

슥슥 먹는다.

다 먹었다.

구룡포에 오면 꼭 먹어야할 국수. 근처 제일국수공장에서 해풍국수도 사가도록 하자

 

054-284-2213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구룡포길 60-4

지번구룡포리 963-120

매일 09:00 – 17:00, 매달 4일 휴무

 

위치는 아래와 같다.

주차는 바다쪽에 보면 공영주차장이 있다.

지도 크게 보기
2018.10.16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170 Comments